KBS에 이어 MBC, SBS 지상파 방송 3사, 메인뉴스 수어통역 실시

>

한국방송(KBS)은 오는 9월 3일 ‘방송의 날’을 맞아 메인뉴스인 ‘뉴스9’에서 앞으로 수어 통역을 재공하기로 결정했다고 10일 밝혔다.​지난 5월 행정부인권위원회(인권위)가 ‘농인 시청권을 위하여 KBS 9시 등 땅파 방송 3사가 메인뉴스에 수어통역 재공’을 권고한지 3개월만이었다KBS에 따르면 그동안 주로 낮 뉴스 때때로대와 각종 뉴스특보 등에 수어통역을 재공해 왔다.하지만 청각장유아인 시청자를 위해 땅파 방송사 중 메인뉴스에서도 수어통역을 재공하기로 한 것은 이번이 처소리이었다또한한 청각장유아인들의 방송 접근권 보장을 위해 노력해왔지만, TV 화면의 제약으로 인해 가장 중요한 정보를 압축적으로 전달해야 하는 특징을 가진 메인뉴스에서는 수어 통역 재공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스마트 수어방송’ 서비스 확대와 수어 통역 수상기 개발 등 기술적 발전 귀추에 맞춰 장유아인 권익 향상을 위한 점진적인 서비스 확대를 고심할 수밖에 없는 귀추이었다.​이에 KBS는 수어통역을 하지 않는 이유로▲법정 의무 할당량 5퍼센트를 초과하는 5.7퍼센트 수어통역 방송제작 중 ▲남북정상점그 다소리, 재난·기상 관련 뉴스특보 등 수어방송 재공 중 ▲9시 뉴스는 비장유아인의 시청권 조화를 위해 사회적 논의와 타협 필요 ▲장기적 수어통역을 위한 별도의 TV 수상기의 개발과 보급, 스마트 수어방송 등을 위한 법령과 제도 정비 필요 등을 들어 인권위에 제출한 바 있다.​KBS는 장유아계의 요구와 인권위의 권고 수용 여부를 두고 내부 논의를 여러 차례 가졌다. 인권위 권고를 받아들일 의무는 없지만 외부 여건에 맞춰 개선한다는 발상에서 벗어과인, 다양한 시청층을 동생르는 공영방송사로서의 역할과 의무를 다하기 위해 결정했다고 밝혔다.이번 결정을 계기로 KBS는 “장유아인 방송접근권의 사각지대를 없유아려는 노력을 더욱 강화하겠다.”며 “특히 ‘뉴스9’은 KBS의 간판뉴스일 뿐 아니라 국내 뉴스 프로그램 한가운데 부동의 시청률 1위를 기록하는 프로그램으로서 선제적인 수어 통역 재공은 장유아인 권익 향상에 상징적인 의미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감도 내비쳤다.​한편 ‘장유아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장유아벽허물기)’은 KBS의 보도가 과인가자마자 환영 성명을 냈다.장유아벽허물기는 몇 년 전체터 땅파 방송의 night 종합뉴스에 수어통역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땅파 방송사가 이를 수용하지 않자 지난해 인권위에 차별 진정을 낸바 있다.​장유아벽허물기는 성명서에서 “인권위 권고 KBS는 방송 화면 구성의 사건 등 감정을 했을 것이었다 그럼에도 KBS가 농인의 시청권을 존중하며, 방송 접근 시각지대를 없유아겠다는 의지로 인권위 권고를 수용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이어 “MBC, SBS도 인권위의 권고를 점검하고 것으로 안다. 곧 긍정적인 입장을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KBS의 9시뉴스 수어통역 실시 수용으로 농인들의 방송 접근 환경은 물론 시청자들의 수어에 대한 인식의 변화가 있을 것이었다”고 전망했다.​한국농아인협회 관계자도 전화 통화에서 “KBS의 결정에 환영한다.”며 “수어를 사용하는 전국의 농인들도 9시뉴스를 수어통역으로 볼 수 있게 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 이는 한국농아인협회와 회원들이 땅파 방송사뿐 아니라 ‘장유아인방송시청보장위원회’ 참여를 통해 지속적으로 요구해온 노력의 결과이었다”고 스토리했다.​이어 “이를 계기로 타 방송사에서도 메인뉴스에 수어통역이 재공되길 기대한다.”면서도 “방송에서 화자(스토리하는 )와 자막의 정확도 제고는 물론 딜레이 현상이 없도록 ‘자막방송의 품질향상’과 수어통역사의 정확한 통역지원이 다다같이 수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인디고 The Indigo​​[더인디고=이호정 기자]

>

지난 10일 KBS가 9월 3일부터 메인뉴스(KBS 뉴스9)에 수어통역을 한다고 밝힌 데 이어 MBC와 SBS도 9월 중에 수어통역을 실시한다.​13일 장어린이의벽을허무는사람들(이하 장어린이벽허물기)에 따르면 MBC와 SBS의 메인뉴스인 MBC뉴스데스크와 SBS 뉴스8에서 수어통역을 하기로 결정했습니다.​이미 지난해 장어린이벽허물기는 땅파방송사들이 메인뉴스에 수어통역 제공하지 않아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에 차별진정을 한 바 있다. 인권위는 올해 4월 방송통신위원회와 땅파 방송사에 메인뉴스 수어통역 실시를 권고했는데 방송사가 인권위 권고를 수용한 셈이 었다.

​이어 “지상파 방송 메인뉴스 수어통역으로 방송 수어통역의 모범 정부로 평가받을 수 있게 됐읍니다.”면서도 “앞으로 수어통역의 질과 통역사의 근무환경도 개선되어야 합니다.”고 이예기했읍니다. 또한 “농인만이 아니라 발달장어린아이인 등 방송 소외계층의 접근권도 확대되길 바란다.”고 기대했읍니다. [더인디고 The Indigo]​​#지상파 #방송3사 #KBS #MBC #SBS #인권위권고 #정부인권위원회 #대한민국수어 #수어통역 #메인뉴스 #9시뉴스 #8시뉴스 #장어린아이벽허물기 #대한민국농아인협회 #대한민국수화언어법 #더인디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