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77 코드에 해당하는 갑상선암 이다파선 전이 판정 시 일반암 보상 문제

>

갑상선암 수술 후 임파선 전이와 림프절 전이가 발견되는 귀의 추이가 있습니다.갑상선의 악성 신생물 진단은 국내 질병 분류 번호인 C73코드에 위치하나 임파선곽청술 등에 의한 림프절 조직검사 후 전이가 발견된 경우 C77코드가 부여될 수도 있습니다.모든 의사 자신의 병원에서 공통적으로 진단명, 진단코드를 부여하는 것은 아니며, 보다 분명히 보면 대분류 C77.0(C770)코드가 부여되기도 하며, 병명으로 보아 , 얼굴, 목의 림프절의 2차성 악성 신생물 진단입니다.보험은 가입회사, 상품예시, 가입시기 등 때문에 거의 같으면서 차이가 있기 때문에 제 청구건에 대한 보험계약, 진단사례 등으로 판단해야 할 것입니다.​​​

>

갑상선암의 경우 2000년대 중반부터 소액암으로 변경되어 일반암에 비해 적은 금액만을 받게 되지만 보험계약 이야기에 따라 차이가 있습니다.갑상선암 수술 후 부여되는 병명이 과인코드를 통해 보험금 지급 여부를 살펴보면, C73 홀로코드의 경우는 소액암에 해당하는 코드에 해당하기 때문에 소액암 지급 대상이 됩니다.그라과의 C77 코드가 동시에 부여될 경우 C77 코드는 일반 암의 분류에 해당하지만 과거부터 보험사와 가입자 사이에 분쟁이 있었던 유형이며 갑상선암이 진행되어 3기로 보이는 경우라는 주장과 다른 코드가 부여되어 일반 암을 보상받아야 한다는 주장이 맞서고 있습니다.즉, 별도의 암이 발생하여 C77코드가 부여된 사례가 아니기 때문에 이를 다른 암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주장입니다.최근 보험계약에서는 C77~C80 사이의 코드진단 시 원전암이 확인된 경우, 원전암 부위를 기준으로 보상한다는 원전암 기준분류특약이 함께 약관에 기재되어 있어 C77 코드를 추가로 부여하여 보상청구를 차단하고 있으며, 보험약관에 규정된 조항에 따라 보험금 처리를 거부하기도 한다.갑상선암 발견 후 파선 전이까지 진행된 사례에서 C77코드가 부여된다고 해도 위에서 서술한 다양한 논리 과인의 관점에서 보험금 처리를 거부하게 되지만 보험회사의 미지급을 뒷받침하는 등이 존재하고 있어 일반암의 보상을 받기는 어렵습니다.​​

>

그러나 본인 각 사례에 맞는 정확한 판단과 구체적인 증명을 동반한 청구건은 일반 암보험금 지급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보험금을 처리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를 잃지 말고 청구 전부터 본인 확인을 하고 진행해야 합니다.갑상선암 수술 후 다파선 전이가 발견된 사례라면 손해사정사와 함께 사례를 실험하고 보상 가능성이 있는 경우에는 손해사정사와 함께 처리하는 것이 좋으며 각 청구건의 예상실험에는 명확하게 서류가 필요합니다.C77코드가 부여되지 않은 사례라 하더라도 가입한 보험증서, 진단서, 병리검사 용지와 함께 문의하여 일반 암보험금 지급의 소망을 실험해 보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