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산 화이트사이드 vs 케빈러브, 돌아온 형님들

NBA 올타임 리바운더, , 케빈러브의 그렇게 이름들이 아니다.​아니 확실하게 내용해서 리그 전부를 씹어먹은지 몇 년이 지나면서​차츰 후배들에게 그 자리를 넘겨주는 이름들이 었다.​그리고 이번 시즌이 시작하면서 치룬 것은 단 한 경기 뿐이지만​이 형님들이 그대로 잊혀지기엔 아직 멀었다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

​​포틀랜드 블레이져스의 하산 화이트사이드는 1경기동안 무려 19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냈고​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의 케빈 러브는 그보다 1개 적은 18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냈다​그 와중에 화이트사이드는 2개의 블록슛과 16득점까지 올리며 꽉찬 더블더블을 해냈다​​​

>

​​​사실 케빈 러브라고 하면 언제적 케빈 러브냐고 사람들도 많고​화이트사이드는 멘가면이 약한 선수라며 무시당하기도 합니다​하지만 이번 시즌 이 두 형님의 활약이 심상찮다​​

>

​​이름만으로도 후덜덜한 파스칼 시아캄, 루디 고베어 등이 있지만​이 두 사람의 활약에 따라 이번 챔프의 자리가 달라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하산화이트사이드#케빈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