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 50, 1위는 하정우. 한국 영화배우 대박.

 

2009년~2019년 결산 흥행 파워 1위 하정우, 2위 황정민, 3위 송강호, 2012년 이후 매년 1~2편의 ‘천만영화’가 등장하면서 ‘천만배우’도 늘어났다. 영화 엔터테인먼트 매체 ‘더 스크린’이 “천만 배우 격돌의 시대인 2009년부터 2019년까지 영화배우 흥행 파워를 집계한 결과, 1위는 배우 하정우였다”고 발표했다.

사진, CJ엔터테이멘 도제공 배우 하정우는 2002년 영화 <마들렌>으로 데뷔한 후 TV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고, 2005년 칸 영화제 <주목할 만한 > 부문에 초청된 윤정빈 감독의 <용서받지 못한 자> 주연 유태정 역으로 한국 영화계 대형 신인의 위상을 확인시켰다. 이후 한국 스릴러의 새 시대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은 윤종빈 감독의 추격자(2008)를 시작으로 하정우 흥행시대의 막이 올랐다.

배우 하정우의 흥행 불패 신호를 알린 작품은 2009년 김용화 감독의 <국가대표>다. 이후 범죄와의 전쟁:악한들(2011), 베를린(2012), 더 테러 라이브(2013), 강도:민란의 시대(2014), 암살(2015), 아가씨(2016), 터널(2016), 신과 함께 시리즈와 1987(2017), 그리고 현재 2019년 겨울 흥행 1위를 달리는 백두산이(2016), 흥행 중.

「더·스크린」의 박해운 편집장은 배우 하정우의 흥행 파워의 요인으로 「연평균 출연작 2편 이상의 왕성한 활동을 기반으로 천만 영화와 새로운 시도를 모두 도입한 하정우의 안목이 눈에 띈다. 또 단독 주연의 존재감과 팀무비의 시너지를 모두 소화해내는 배우라는 점도 독보적인 흥행 파워의 이유라고 분석했다.

여성 배우 흥행 파워 1위는 김향기, 그러나 전체 18위~10위 안에 든 ‘여배우 실종’은 여성 주연 영화의 부재가 원인인 2009년부터 2019년까지 한국 영화배우 흥행 파워 순위 중 여성 배우 1위는 배우 김향기였다. 김향기는 흥행 파워 50위에서 가장 높은 순위(18위)로 오른 여성 배우이자 최연소 배우 기록도 세웠다.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7세에 출연한 <마음이.....>(2006)를 시작으로 연기경력 14년째를 맞은 배우 김향기는 <신과함께> 시리즈의 저승삼차사 막내 ‘덕춘’으로 연속 천만흥행에 이어 올해 <증인>(209)으로 한국영화평론가협회 여우주연상, 황금촬영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천재 아역에서 천만배우로, 배우 김향기가 한국 영화계를 이끄는 젊은 배우로 떠올랐다.

한편 배우 흥행 파워 50위 안에 든 여성 배우는 모두 13명. 한국 영화배우 흥행파워 50 집계에서 최근 10년간 천만 영화가 늘어나고 한국 영화의 외연이 확대되는 가운데 여성 배우 소외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1984~2008 vs 2009~2019, 35년 한국 영화의 역사를 한눈에 한국 영화배우들의 흥행 파워를 시대별로 비교해 보면 한국 영화계의 변천상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더스크린’은 2009년부터 2019년까지의 흥행 파워 50과 함께 1984년부터 2008년까지 흥행 파워 50위를 공개했다. 35년간의 한국영화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자료이다.

자료출처:더 스크린 1 984년부터 2008년까지 집계한 흥행 파워 1위는 단연 국민배우 안성기의 것이다. 2위는 2000년대와 함께 한국 영화의 새 시대를 연 배우 송강호, 3위는 1990년대 충무로의 흥행 킹 한석규였다.

시대를 넘어 탄탄한 흥행 파워를 유지하는 배우 송강호를 비롯해 설경구 최민식 김혜수 이병헌 전도연 전우성 정재영 차태현 이정재 김윤진 하지원 송예진 박해일 등 모두 13명이다.* 순위 산출 방식: 단순 관객 수의 합계가 아닌 관객 수를 바탕으로 한 흥행 지수에서 순위를 산출한 것이 특징이다. 시대별로 관객 수와 영화 관람 횟수, 극장 수 등 환경 차이를 고려해 연도별 총관객 수 기준 해당 영화 관객 수를 나눠 흥행 지수를 산출했다. 또 주연과 조연의 무게를 두고 흥행력 지수도 공정해지고 있다.*자료출처: 영화 엔터테인먼트 매체 [더스크린] – 2019년 12월 31일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