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이재명

 정 전 총리의 이 글에 일각에서는 이 지사를 겨냥한 것 아니냐는 반응이 나왔다. 이 지사는 2004년 음주운전 혐의로 150만원을 선고받았기 때문이다. 같은 당의 또 다른 대선주자인 박용진 의원도 2009년 음주운전으로 100만원을 선고받았다.

또 민주당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음주운전으로 부인을 잃은 경찰관의 글을 언급하며 “음주운전 범죄, 예외 없이 엄단해야 한다”고 강조해 눈길을 끌고 있다.

정 전 총리는 15일 오후 페이스북에 각종 카페에 음주운전으로 아내를 잃은 경찰관의 가슴 아픈 글이 화제라며 사랑하는 아내를 음주운전 사고로 잃고 경찰이라는 직분 때문에 울분을 삼켜야 하는 남편의 심정으로 한국 사회가 음주운전 범죄자에게 너무 관대한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게 한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가 언급한 이 글은 나흘 전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경찰관이 올린 글에서 아내가 먼저 갔다. 남편의 일과는 달리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가버렸다. 남편은 가해자 XXX도 한 대 때리지 못했다. 우수한 경찰관이니까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에 대해 정 전 총리는 “음주운전 처벌을 강화한 ‘윤창호법’이 있지만 현행법으로 형량을 조금 높였을 뿐 피해는 음주운전을 줄이는 데 미흡하다는 의견이 많다. 음주운전은 자신과 자신의 가정은 물론 가정까지 파괴하는 범죄”라며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 등을 제안했다.
특히 이 중 음주운전 범죄 경험자에게는 선출직을 포함해 모든 공직 기회가 박탈돼야 한다. 민주당이 공직 검증을 먼저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전 총리의 이런 글에 일각에서는 이 지사를 겨냥한 것 아니냐는 반응이 나왔다. 이 지사는 2004년 음주운전 혐의로 150만원을 선고받았기 때문이다. 같은 당의 또 다른 대선주자인 박용진 의원도 2009년 음주운전으로 100만원을 선고받았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음주운전으로 부인을 잃은 경찰관의 글을 언급하며 “음주운전 범죄, 예외 없이 엄단해야 한다”고 강조해 눈길을 끌고 있다. 정 전 총리는 15일 오후 Penews.naver.com

도덕성 우위에 자신감을 보여 온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15일 음주운전 범죄 경력자에게는 선출직을 포함해 모든 공직 기회가 박탈돼야 한다고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정조준했다.

정세균 캠프는 정치적 언어로 감정을 자극하는 ‘네거티브 ’과 ‘사실에 근거한 검증’은 구별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가운데, 이 지사와 박용진 의원의 대응이 주목된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음주운전 범죄, 예외 없이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는 제목의 글에서 “음주운전 범죄 경험자에게는 선출직을 포함한 모든 공직 기회가 박탈돼야 한다. 민주당이 공직 검증을 먼저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전 총리는 음주 인신사고에 원 스트라이크 아웃 도입 알코올 농도로 형의 경중을 두는 제도 폐지 음주 단속 적발 시 즉시 면허 취소 등 음주운전 처벌 강화 제안을 덧붙여 공직 기회 박탈을 언급했지만 사실상 대선후보 경선에서 상대 후보를 겨냥한 것이다. 특히 선두주자인 이 지사를 염두에 둔 주장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6명 중 음주운전 전과가 있는 사람은 이 지사와 박용진 의원 2명이다. 이 지사는 2004년 150만원, 박 의원은 2009년 100만원을 선고받았다.
이 지사의 음주운전 전과는 지난해 19대 대선후보 경선에서도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경선 경쟁자였던 최성 고양시장은 TV토론에서 이 지사에 대해 “음주운전을 비롯해 표절 등을 해도 너무 당당하다”며 “나에게는 너무 관대하고 남에게 가혹하다. 남이 하면 불륜이고 내가 하면 로맨스냐고 공격했다.
(서울=뉴스1) 박주평 = ‘도덕성 우위’를 자신해온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15일 “음주운전 범죄자에게는 선출직을 포함해 모든 공직 기회가 박탈돼야 한다”며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정조준했다.news.naver.com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5일 “음주운전 범죄 경력자에게는 선출직을 포함해 모든 공직 기회가 박탈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음주운전 처벌 전과가 있음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음주운전 범죄, 예외 없이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는 내용의 글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각종 카페에서 음주운전으로 아내를 잃은 경찰관의 가슴 아픈 글이 화제라며 경찰이라는 직분 때문에 울분을 삼켜야 하는 남편의 심정으로 우리 사회가 음주운전 범죄자에게 너무 관대한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게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음주운전 처벌을 강화한 윤창호법이 있지만 현행법으로 형량을 조금 높였을 뿐 피해를 줄이기에는 미흡하다는 의견이 많다”고 덧붙였다.
정 전 총리는 음주운전 처벌 강화를 위해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도입을 제안했다. 음주인신사고 직후 면허취소는 물론 면허갱신 기간을 더 늘리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5일 음주운전 범죄 경력자에게는 선출직을 포함해 모든 공직 기회가 박탈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음주운전 처벌 전과가 있음을 겨냥한 것으로 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