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선 피폭량 CTPET

 

안녕하세요 CT를 찍으러 들어가는 하고 졸려서 가끔 혼이 나기도 했습니다.둥근 원통 안이 잘 자요. 숨을 쉬고 내쉬라고 하는데 명상호흡을 가르쳐주는 것 같아서…

방사능은 우리 주변에 자연스럽게 존재합니다. 안전에 관한 법률이나 규칙은 우리가 필요 이상으로 방사선을 받지 않도록 규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어쩔 수 없이 방사선을 쬐게 됩니다. 진단기구에 누워서 방사선을 이용하여 종양의 상태를 진단하거나 방사선 치료를 통해 종양의 크기를 줄이는 등 방사선의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CT는 고선량의 방사선 투과를 이용하기 때문에 일반 엑스레이나 초음파보다 훨씬 정확한 영상을 보여 줍니다. 그런데 우리가 받고 있는 방사선이 건강에 위해가 되지 않을까, 걱정인 것은 사실입니다.

인체가 방사선에 일정 수준 이상으로 노출이 되면 몸이 변화할 수 있습니다. 방사선은 세포의 DNA에 영향을 미칩니다. 세포가 사멸하거나 끊어진 DNA를 복구하는 과정에서 돌연변이가 일어날 수도 있습니다. 불필요한 전신 컴퓨터 단층의 촬영은 과도한 방사선 노출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필요할 때는 받아야 해요. 본 글에서는 우리가 얼마나 많은 방사선을 피폭하면 안전한지, CTMRI를 자주 받아도 문제가 없는지에 대해 설명합니다.

CT 검사의 빈도와 암 발병에 관련이 있다고 하는 KBS 뉴스의 일부입니다. 아시아인 1200만 명을 대상으로 빅데이터 연구를 한 결과 CT를 젊은 나이에 찍으면 암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ICRP) 기준의 연간 방사선 노출 권고기준치는 일반인은 연간 1mSv 이하, 방사선 관련 직업인(방사선사)은 50mSv 이하입니다. 일반인이 1년에 자연적으로 노출되는 방사선량은 연간 2mSv 정도라고 합니다. 앞으로 2030년간 암에 걸릴 확률을 조사한 결과 1회 방사선량이 100mSv 이상이면 0.5% 발병률이 증가한다고 합니다. 기계에 따라 실시하는 의료진에 따라 다르지만 흉부, 복부 CT는 1회 최대 15mSv의 방사선을 노출하고 뇌 및 두경부 CT는 810mSv, 양전자컴퓨터단층촬영(PET)은 2030mSv 정도를 제공합니다. 치료 목적의 방사선 노출은 순간적으로 3000mSv를 넘기도 합니다.

방사선이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은 mSv로 표시합니다. 흉부 X선 사진 한 장 찍으면 0.1mSv에 피폭됩니다. 복부 CT는 방사선 피폭량이 흉부 엑스레이의 100배 정도이고 PETCT는 엑스레이의 140장 정도입니다. 또한 환자는 잘 모를지도 모르지만, 필요에 따라 한 번의 CT 검사로 3회 촬영할 수도 있습니다.

다만 초음파검사, 자기공명영상검사(MRI)를 받을 때는 방사선 노출이 없다는 것을 명심하세요.

영상의학회 및 보건의료연구원이 공동연구한 4단계 영상검사 권고등급 체계

결론적으로 불필요한 검사를 삼가야 합니다. 암이 의심되는 경우가 아니라면 젊은 분들은 CT 촬영을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우리나라의 검사 진단 기기는 상향 평준화되어 있으므로 결과가 불확실하면 여기 병원을 전전하며 자주 촬영하는 것을 피해 주십시오, 추가 촬영 대신 검사 결과 CD를 가지고 다른 병원에서 좀 더 제대로 판독 받는 것이 과도한 방사선 노출을 피하는 방법인 것 같습니다. 또 검사과정에서 의료진의 말을 잘 듣고 따를수록 방사선 노출을 적게 받을 확률이 높으니 알아두시기 바랍니다.

저희 어머니도 초음파와 CT로 암의 존재를 알아낸 적이 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꼭 필요한 것이 이러한 종류의 방사선 노출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논문 1: https://pubmed.ncbi.nlm.nih.gov/33455933 높은 누적 방사선량을 받을 확률과 CT 검사의 1차 임상 징후: 5년 관찰 코호트 연구

검사 대상 높은 방사선량을 받은 482명(1%)을 포함한 49,978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100672회의 CT검사를 했습니다.

진행 단일 검사에서 높은 유효 선량의 추정 확률은 낮다(0.002%CI 0.00~0.01%). 높은 누적 유효 선량을 받게 되는 4.5년의 확률은 여성에서 1.9%(95% CI 1.6% ~ 2.2%), 남성에서 1.5%(95% CI 1.3% ~ 1.7%)였습니다. 확률은 51세에서 74세 사이의 연령 범주에서 가장 높았습니다. 2711명(5.5%)의 환자가 6회 이상의 CT검사를 받고 높은 유효선량을 받을 확률은 16%였습니다. 높은 유효용량을 부여받은 환자의 대부분의 적응증(80%)은 종양과 관련되어 있었습니다.

결론 CT 검사에서 높은 선량을 받을 확률은 작지만 무시할 수는 없습니다. 고효율 투여 환자의 대다수(80%)에서 초기 CT 검사 적응증은 종양과 관련되어 있습니다.논문 2: https://pubmed.ncbi.nlm.nih.gov/33449187 다단계 CT 스캔을 받고, 단일 치료 에피소드에서 ≧100mSv의 누적 유효선량을 받는

검사 대상 2.5년간, 이탈리아의 3차 진료 센터에서 49,834개의 CT검사를 받은 28,870명의 환자를 조사했습니다.

진행관찰기간 중 CED ≧100mSv를 받은 1765명(6.1%)의 환자 중 427명이 한 달 내에 ≧100mSv의 CED를 받았다(하루 70명의 환자). 이 그룹은 CT검사를 받은 모든 환자의 1.5%와 관찰기간에 CED ≧ 100mSv를 받은 환자의 24%를 나타냅니다. 의뢰 임상적응증에는 132명의 환자(31%)의 암과 295명의 환자(69%)의 비종양적 적응증이 포함되었습니다. 1일에 CED > 100mSv를 가진 6870명의 환자로부터 적어도 1개의 장기조직이 ≧100mGy의 선량을 받았습니다.

결론 CT 검사를 받고 단일 치료 에피소드에 CED ≧ 100mSv를 받는 환자의 상당한 비율이 발견되면 영상적합성 기준이 필요하며 일상적인 프로토콜을 수정하고 구형 장치를 교환하고 적절한 의사결정을 촉구하기 위해 방사선 전문의가 환자의 이전 방사선 이력을 확인합니다.논문 3: https://pubmed.ncbi.nlm.nih.gov/33424315 뇌 컴퓨터 단층 촬영 검사 받는 환자의 눈 수정체와 갑상선 방사선 노출

검사 대상 64개의 슬라이스가 있는 Toshiba 기계를 이용하여 Khartoum Sudan에 있는 주요 사립 3개 병원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이 연구에 포함되는 총환자수는 142명(남성 82명, 여성 60명)이었다.

진행 여성 환자의 유효선량(5.99mSv)은 남성환자(5.84mSv)보다 높았고 소아선량(5.46mSv)은 성인선량(5.94mSv)보다 낮았습니다. 수정체 용량은 남성환자(89.117mSv)가 여성환자(94.62mSv)보다 낮았다. 환자의 연령에 따라 수정체가 받는 선량은 성인(92.41mSv)보다 소아(79.93mSv)에 비해 훨씬 낮았습니다. 여성환자(33.52 mSv)의 갑상선 선량은 남성환자(28 mSv)보다 높았습니다. 소아 선량(28.34mSv)은 성인 선량(30.64mSv)보다 낮았습니다.

결론 연구는 CT 기술자가 선량 최적화를 달성하기 위한 적절한 전략에 대해 교육받도록 권장합니다. 또한 환자의 용량을 정기적으로 모니터링해야 합니다. 부서별 이미징 프로토콜과 직원 간의 교육 부족이 이러한 변화의 원인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따라서 이 연구는 CT 기술자가 선량 최적화를 달성하기 위한 적절한 전략에 대해 교육을 받도록 권장합니다. 또한 환자의 용량을 정기적으로 모니터링해야 합니다.

그 외, 참고할 만한 논문 자료 의학에서의 방사선 피폭에 의한 유효 선량: 과거·현재· https:/pubmed.ncbi.nlm.nih.gov/33197830 환자 마다 적용해야 할 선량이 달라, SV(시버트) 당의 리스크는 아이에게 높고, 고령자에게 낮다고 하는 내용.

소아 PET CT 검사 유효 방사선량 : 파일럿 연구 https:/pubmed.ncbi.nlm.nih.gov/33191088 젊은이는 빠르게 분열하는 세포와 상대적으로 긴 수명이 기대되므로 성인보다 방사선에 최대 3배까지 민감

함께 보는 데 도움이 되는 영양제인 케르세틴 방사선 3시간 전에 섭취 후 방사선 3시간 후에 섭취 http:/wwww.koreascien…blog.naver.com1. 진단 보통 몸에 이상이 생겨 CT를 촬영하거나 직장이나 개인의 암 검진 중에 종양을 발견합니다….blog.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