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창리 미사일기지 (서해 인공위성 발사장) 복구 관련 한 발 늦게 올리는 뉴스 – 북한

 언론을 통해 알려진 것처럼 북한의 동창리 미사일기지 재가동 작업이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인다.북한의 서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이 정상가동(Normal Operations) 상태로 복구됐다는 분석이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와 싱크탱크에 의해 잇따라 제기됐다. 미국 38노스는 7일(현지시간) 상업위성이 6일 촬영한 위성사진은 북한이 하노이 정상회담에 앞서 시작한 발사대 및 엔진 시험대 재건공사가 빠른 속도로 지속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매체 www.asiae.co.krCSIS(Center for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와 38노츠 등 미국 내 싱크탱크의 민간 위성사진을 이용한 분석에 따르면 로켓 발사시설과 엔진 시험장 등이 재가동을 위한 공사가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상기 그림은 그래픽 뉴스에 의한 것으로, “재가동을 위한 준비 작업” 이전의 모습을 형상화한 것이다.

38노츠에 따르면 발사대 레일 설치 작업이 6일까지 완공돼 현재 사용할 수 상태로 보인다.위 그림의 연한 붉은색으로 그려진 발사대 상단에 위치했던 크레인은 제거됐으며 이동구조물(Rail-mounted transfer building)이 감시 건물에 인접한 발사대 끝으로 옮겨졌으며 몇몇 차량이 받침대 옆에 주차됐으며 발사대 구멍에 남아 있던 찌꺼기들이 청소되기도 했다고 밝혔다.

CSIS도 이날 북한 전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에서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이 연구소는 “6일 획득한 상업용 위성사진은 북한이 발사대의 핵심 부품과 수직 엔진 시험대를 지속적으로 재구축해 가동 상태로 되돌리려 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수직 엔진 시험대와 궤도식 구조물, 연료산화제 저장고 지붕이 재조립됐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볼턴 보좌관은 일단 민간 위성 분석에 판단을 맡기지 않겠다고 일단 신중한 입장을 보이면서도 한편으로는 군사자산을 통해 면밀히 지켜보고 북한이 실제로 해당 시설을 정상 상태로 되돌리게 되면 매우 실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국가정보원은 지난 5일 국회 보고를 통해 “영변 원자로 시설은 가동되지 않고 있지만 동창리 시설은 복구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news.mk.co.kr, 국가정보원은 5일 “북한 영변 원자로는 지난해 말부터 가동이 중단됐으며 현재 재처리 시설이 가동될 조짐은 없다”고 국회에 보고했다. 국회 정보위원장인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국정원이 정보위원회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