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개그맨 포커와 비슷한 홀덤 게임, 강서구 오피스텔, 불법 도박장 개설 개그맨 도박장 개설, 서울시내에서 버젓이 도박장을 운영한 웃찾사.

 

개그맨의 도박장 개설 소식이 전해졌다.

15일 MBC에 따르면 한국방송공사(SBS) 공채를 담당하는 개그맨들이 서울 시내에서 불법 도박장을 운영하다 적발돼 재판에 넘겨졌다.

도박장을 개설한 웃찾사 출신 개그맨 김 씨는 특정 유행어로 인기를 끌며 왕성한 활동을 이어갔다.

교도소 수감자들이 음식을 주제로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1일 김 씨는 동료 개그맨 최모 씨와 함께 도박장 개설 등의 혐의로 건네졌다.

경찰 조사 이들은 2018년 초 서울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했다.

해당 장송에서 포커와 비슷한 게임판을 만들어 몇 (수 천만원)의 판돈이 오가는 도박을 알선하고 수수료를 챙겨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에 대한 첫 공판은 다음 달 21일 서울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릴 예정이다.권영석 기자